김제 금산사 내비둬 콘서트

지금. 곁에 있는 사람과,

행복 합니까?

 

문명이 만든 도시의 대낮 같은 밤에 익숙해져 살다보니

잠시 스치는 어둠도 무섭고 낯설 때가 있다.

그 과한 빛 때문에 가끔은 달조차 보기 힘들다.

그러다 문득, 달빛마저 삼켜버린 산사의 그믐 같은 밤을 만나면

그 텅 빈 공간에 근심 하나 내려놓고 싶다.